솔 화랑 전시

솔 화랑 전시 작품속에 빠져들다.

Home > 솔화랑전시 > 현재 전시

현재 전시현재 전시

조선 민화 展 : 부귀, 장수, 건강한 삶
조선 민화 展
부귀, 장수, 건강한 삶

  • 전시명 조선 민화 展 : 부귀, 장수, 건강한 삶
  • 기간 2019년 3월 8일 ~ 2019년 5월 7일
  • 장소 *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팔달로 212-6 A-auction 4층 전시장
    *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마전중앙로 30 KBS 전주방송총국 KBS 갤러리
  • 주제 민화의 의미와 기원에 대한 고찰

우리 조상들은 속세에서의 행복을 기원하며, 새해가 되면 그림을 그려 서로 주고받기도 하며 집안에 걸어두는 풍습이 있었다.

책거리, 화조도, 모란도, 운룡도, 장생도, 문자 등 다양한 소재를 활용해,
장수와 다산, 출세, 가정의 평화, 액막음, 부귀영화, 효, 백년해로 등 과 같은 조상들의 희망과 바램이 담겨 있는 작품으로 표현했다.

민화의 작가는 직업화가인 도화서(圖畵署) 화원과 화원의 제자에서부터, 화원은 아니지만 그림에 재주가 뛰어난 일반 백성들까지 다양했다.
민화는 종류에 따라 궁중 내부와 의식에 사용하기 위해 전문 화원들이 그린 장식성이 강한 궁중민화와, 민간설화와 토속신앙 등 주술적인 의미가 담긴 일반 민화가 있다.
궁중민화는 그림 표현의 수준 자체가 높고, 물감 또한 진한 당채 물감을 사용해 색이 진하고 화려한 것이 특징이다. 일반 민화는 사물의 원근이나 묘사 보다는 백성등이 희망하는 뜻과 염원의 표현에 더 중점을 둔 것이 특징이다.

전시에서 가장 눈여겨볼 작품은 해학반도도(海鶴蟠桃圖)이다.
해학반도도는 장생의 상징물 중 산과 바다, 꽃과 불로초, 학과 해, 선계를 상징하는 복숭아와 오색 구름 등 황홀함을 자아내는 환상적인 바다 풍경화이다.
해학반도도에서 해․학․물․산․구름․불로초 등의 장생물이 그려지고 신선의 나라에 있다는 상상의 복숭아(天桃)를 추가하여 화면에 배치함으로 불로장생을 염원하였다.
해학반도도는 조선왕실 고유의 궁중장식화로서, 청록진채를 기본으로 하면서 바다에는 흰 물결이 일고 하늘에는 붉은 해와 수십 마리의 학이 날고 있다.
해학반도도는 궁중회화의 꽃이라 할 수 있는 조선회화사의 명장면으로, 무명 민중이 아닌 전문 직업 화가들인 도화서 화원에 의한, 사대부 계층이나 왕실을 위한 특수 계층의 그림일 것으로 추정된다.

이번 전시를 통해, 새해 그림으로 부귀장수를 기원했던 우리 선조들의 마음을 느껴보고, 관람객들의 새해 소망 또한 함께 빌어볼 수 있는 좋은 전시가 될 것이다.

  • 운영시간 * 솔화랑 전시
    10:00 - 17:00 평일
    점심시간 11:50 - 1:00
    11:00 - 17:00 토요일
    (일요일은 전시 휴관합니다.)
    *KBS 방송총국 KBS갤러리
    10:00 - 17:00
    점심시간 11:30 - 12:00
    매주 월요일은 휴관입니다.
    입장은 4시 30분까지만 가능합니다.
  • 휴관일 매주 일요일
  • 찾아오시는 길 자가용 이용시

    KTX 이용시

    [지도에서 위치 보기]